100일이 되기도 전에 무려 ‘구독자 300만’ 돌파한 워크맨

인터넷 커뮤니티

최근 JTBC 퇴사 이후 그야말로 ‘꽃길’을 걷고 있는 장성규 전 아나운서가 화제다.

그를 단번에 ‘스타’로 만들어준 유튜브 채널 ‘워크맨’이 구독자 300만 명을 돌파했다고 한다.

지난 15일 오후 9시 장성규의 유튜브 채널 ‘워크맨’은 무려 구독자 300만 명을 넘어섰다고 알려졌다.

앞서 지난 7월 11일 만들어진 ‘워크맨’은 단 3개월 만에, 매달 100만 명 넘는 구독자를 끌어모으는데 성공한 것이다.

워크맨

특히 게시된 25개 영상 가운데 에버랜드 아르바이트 리뷰 1탄은 1개월 만에 조회 수 1,163만을 매섭게 돌파하고 있다.

‘워크맨’의 인기 요인은 역시나 선을 넘을 듯 말듯 아슬아슬한 장성규의 드립으로 꼽을 수 있다.

이는 장성규에게 ‘선넘규’, ‘선을 넘는 남자’ 등의 별명을 만들어줬고 그를 인기 스타로 올려놓았다.

어마어마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워크맨’이 어디까지 성장할 수 있을지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구독자 300만 돌파 소식에 누리꾼들은 “벌써 300만이야?”, “성장 속도도 선 넘었네”, “장성규 얼마 받을까”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