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경찰 “설리 숨진 채 발견” 됐다.

설리

걸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25·본명 최진리)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고 한다.

경찰에 따르면 설리는 이날 오후 3시 20분쯤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한다. 연락이 안 돼 집을 찾아간 매니저가 그를 발견했다고 경찰은 말했다.

경찰은 유서 여부를 확인하는 등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설리

10. 14.(월) 15:21경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주택에서

우울증이 심한 여동생이 집에서 목을 매 자살했다는 신고를 접수, 현장 출동한 바,

신고자는 변사자의 매니져(24세,남)로 전일 18:30경 변사자와 마지막 통화 이후로 연락이 되지 않아 주거지 방문하여 확인한 바

변사자는 2층 방에서 조명등에 끈을 묶어 목을 매 사망하였다고 한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