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어느 ‘놀토’ 세대인가요?

인터넷 커뮤니티

혹시 놀토에 대해 들어보았는가. 지난 2005년부터 주 5일제 확대로 2006년에서 2011년까지, 매월 둘째 주, 넷째 주 토요일은 휴일로 지정되었다.

토요일 휴일을 ‘노는 토요일’로 언급하면서 ‘놀토’라고 줄여 부르기 시작했다. 토요일까지 등교를 해야 했던 학생들 사이에서 놀토는 매우 반가운 단어였다.

그래서인지 최근에는 <놀라운 토요일>이라는 제목의 방송 프로그램이 등장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놀토는 직장인들에게도 적용되었으며, 학생들은 학교에서 학업 이외의 다양한 활동들을 했다.

놀토가 어떻게 시행되었는지 성과는 어떻게 나타났는지 알아보자.

인터넷 커뮤니티

일주일 중 일요일 하루였던 휴일을 1일 늘리고 5일만 근무하는 주 5일 근무 제도를 2004년부터 시행했다. 이에 따라 학교에서도 토요일 휴일을 지정해 2004년부터 시범 실시했는데, 이후 2005년 월 1회 넷째 주 토요일, 2006년부터 2011년까지 매달 둘째 주, 넷째 주 토요일이 휴일로 지정되었다.

놀토가 아닌 토요일에는 동아리 활동이나 계발활동 등 창제 활동을 했다. 평일에 하던 것을 토요일로 옮기자 창제 활동은 더욱 활기를 띠게 되었다. 직장인도 주 5일 근무제가 확립되었지만 토요일에 출근하는 경우도 있었기 때문에 놀토라는 용어를 사용하였다.

현재는 토요일은 학교를 가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