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 클라스 증명하려” 본인 38살 생일 선물로 ’20억 페라리’ 하사한 이브라히모비치

출처 인터넷 커뮤니티

자신만의 확고한 스타일을 가지고 축구계를 평정해온 축구선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그에게는 그의 이름을 딴 별명이 있다. 그것은 바로 ‘즐라탄 스타일’이다. 별것 아닌 듯해도 즐라탄이 하면 어딘가 특별한 느낌이 든다는 뜻이 담겨 있다고 한다.

이런 그가 자신의 생일에 또다시 즐라탄 스타일을 보여줬다. 바로 자신에게 자신이 준 ‘생일 선물’을 통해서다.

최근에 이브라히모비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스스로 생일을 축하하는 “Happy Birthday to Zlatan”이라는 문구와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그 사진은 바로 슈퍼카 윗 등급인 하이퍼카였다. 그 주인공은 38번째 생일을 맞아 즐라탄이 과감하게 플렉스 한 한정판 페라리 몬자 SP2였다.

출처 인터넷 커뮤니티

차 가격이 무려 140만 파운드(한화 약 20억 6천만원)에 달한다. 전 세계에 딱 499대만 나온 한정판 모델이다.

이런 엄청난 차를 자신에게 선물한 이브라히모비치는 올 시즌에도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다.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에서 29골을 폭발시키며 득점 순위 2위에 올랐다.

비록 LAFC 카를로스 벨라(31골)에게 뒤처져 있지만 마음만 더 먹으면 언제든지 역전이 가능한 상황이다. 몰아치기에 능한 이브라히모비치라면 진짜 역전할 수도 있다.

공공연하게 “내가 MLS 역대 최고의 선수”라고 말하는 이브라히모비치. 즐라탄 스타일을 통해 이번 시즌 MLS 득점왕에 오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