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_살 청소년들 ‘2년사이’ 엄청나게 증가하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mbc 드라마 ‘시간’

최근들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초·중·고생이 최근 3년 새 5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살을 시도했지만, 미수에 그친 학생도 2년 새 10배 가까이 늘었다고 한다.

이달 7일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교육부에서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초·중·고등학생의 자살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학생은 144명이었다고 말했다.

2017년보다 12.6%나 증가한 것이다. 올해도 8월까지 총 90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를 12개월로 환산하면 무려 135명이 된다.

비록 지난해보다 줄어드는 것이지만, 여전히 100명을 넘는 수치다. 월 평균 10명을 넘기도 한다.

2015년까지만 해도 스스로 목숨을 끊는 학생은 매년 100명이 채 되지 않았다. 그러나 해마다 증가해 3년 새 54.8%나 증가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123rf

자살을 시도했지만, 미수에만 그친 학생도 급격하게 늘어난 추세다. 처음 통계를 집계한 2016년 71명이던 학생 수는 2017년 451명, 2018년 709명으로 2년 새 10배 가깝게 증가했다.

그러나 교육 당국은 아쉽게 자살의 원인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원인을 밝혀내지 못한 자살 건은 2015년 9건에서 지난해 58건까지 대폭 늘어났다.

자살은 뚜렷하게 눈에 보이는 징후가 없어 문제가 심각하다고 전해진다. 실제 자살 고위험군 학생 가운데 평소 어려움을 호소하는 비율은 30%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정부와 교육 당국의 체계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어려움을 호소하는 학생이 있다면 전문의의 즉각적인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이 매우 필요해 보인다.

그러나 대다수의 교육청에서는 예산이 부족해 일선 병원의 전문의를 위촉하는 데만 그치고 있다. 전문의가 교육청에 상주하지 않는 형태의 위촉은 기민한 대응이 어려워 사태를 키울 수 있다.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에서 충북과 제주 교육청만이 현재 직접 정신의학과 전문의를 채용해 청소년의 자살에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