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속 공짜 와이파이’ 서울 전체에서 마음껏 사용할 수 있다

출처 ‘보배드림’

앞으로 3년 뒤에는 서울 전체에 무료 공공 와이파이가 깔려 누구나 통신비 부담 없이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을 것 같다.

7일 서울시는 오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총 1,027억 원을 투입하는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 추진계획’을 발표했다고한다.

이 발표에 따르면 서울시는 무료 공공 와이파이 설치를 위한 자가통신망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를 구축할 예정이다. 자가통신망은 이동통신사의 회선을 빌리지 않고 공공이 직접 구축하는 통신망이라고한다.

이를 기반으로 복지시설, 마을버스 등에 무료 공공 와이파이를 설치한다는게 이들의 계획이다.

현재 서울시에는 시 본청과 25개 자치구, 동주민센터 등에 구축된 기존 자가통신망 2천883㎞가 설치되어 있다.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 계획으로 1천354㎞를 추가로 설치해 통합 통신망을 구축해 나갈 전망이다.

만약 이렇게 된다면 생활권 면적의 31%인 무료 공공 와이파이를 통한 통신 범위가 3년 뒤에는 100%로 확대된다고 전했다.

와이파이 속도 역시 최신 기술기준인 와이파이 6(WiFi 6)가 적용돼 통신 속도가 최대 9.6Gbps까지 올라간다.

출처 ‘보안뉴스’

이로인해 서울시는 공공 와이파이 확대로 통신비 절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월 3만3천 원의 이통사 기본요금제 이용자가 공공 와이파이를 통해 평균 수준의 데이터(월 9.5GB)를 사용할 경우 한 달에 추가 요금 약 5만 원을 아낄 수 있을 것으로 서울시는 예상했다.

한편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 추진계획’에 따르면 ‘공공 사물인터넷(IoT) 망’도 서울 전역으로 확산할 예정이다.

자가통신망에 IoT 기지국(LoRa) 1천 개를 설치해 IoT 센서를 활용한 공유 주차·스마트 가로등·치매 노인 및 아동 실종 방지 서비스를 서울 전역에서 시행한다고한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