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천재와 대만 서강준이 한자리에 모였다 ‘정해인X류이호’

instagram holyhaein

대한민국 배우 정해인과 대만 배우 류이호가 다정한 투 샷으로 훈훈함을 만들어냈다.

7일 정해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류이호 씨 덕분에 편하고 즐거웠던 금종상 시상식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깔끔한 올블랙 슈트를 차려입은 정해인과 류이호의 모습이 담겨져있었다.

나란히 ‘엄지 척’ 포즈를 취하고 있는 두 사람의 훈훈한 모습에 보는 이들까지 자기도 모르게 엄지를 치켜들게 된다.

특히 ‘대만 서강준’이라 불리며 국내에서 뜨거운 인기를 불러 모았던 류이호 옆에서도 굴욕하나 없는 미모를 자랑하는 정해인이 놀랍기까지 하다.

instagram holyhaein

같은 날 류이호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환영합니다. 우리가 상을 받기 위해 무대에 오를 날을 기대합니다”라는 글과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류이호가 공개한 사진에는 다정히 몸을 맞댄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정해인과 류이호의 투 샷이 담겨있었다.

올블랙 슈트와 ‘반깐머리’를 한채 ‘멜로 눈깔’을 자랑 중인 두 사람의 모습에 “훈훈하다”라는 감탄이 절로 터져 나왔다.

instagram ryu19860812

선남들의 다정한 투 샷을 본 누리꾼은 “저 사이에 나만 끼면 될 듯”, “둘이 은근히 안 닮은 듯 닮은 얼굴이다”, “역시 잘생김을 국경을 가리지 않는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고한다.

한편, 정해인은 마동석, 박정민, 염정아 등과 호흡을 맞춘 영화 ‘시동’으로 스크린 복귀를 앞두고 있다고 전해진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