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공자같이 보이지만 지금까지 홀어머니 모시며 지내온 ‘효자’ 지창욱

tvn ‘일로 만난 사이’

최근 배우 지창욱이 효심 깊은 면모를 드러내 누리꾼 이목을 끌었다.

지난 5일 방송된 tvN ‘일로 만난 사이’에서는 유재석, 지창욱, 임원희가 출연했다.

‘일로 만난 사이’는 일로 만난 사이끼리 일손이 부족한 곳에 가서 땀 흘려 일하고 번 돈을 나를 위해 쓰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출연진과 지창욱은 근처 카페를 방문해 담소를 나눴다.

가벼운 대화가 오가던 중 유재석은 “지금까지 단 한 번도 혼자 살아본 적이 없다”는 말을 뱉었다.

말을 듣던 지창욱은 “저도 그렇다. 홀어머니시다.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셨다”라면서 “어머니가 고생을 많이 하셨다”고 입을 열었다.

tvn ‘일로 만난 사이’

그는 “어머니에게 잘하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그런데 가장 중요한 건 같이 시간을 보내는 것 같다”라고 말해 보는 이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이어 지창욱은 “(어머니랑) 애써서 같이 뭘 하려고 한다”고 전하며 마음 따뜻한 효자의 면모를 비췄다.

수려한 이목구비에 귀공자 같은 미모를 지닌 지창욱의 뜻밖의 고백을 접한 누리꾼은 “힘들게 컸을 줄 전혀 몰랐다”, “진짜 효자다” 등의 반응을 내비치고 있다고한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