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억 벤틀리 수리비 벌기 위해 ‘벤틀리 에디션 후드티’ 파는 염따

출처 ‘dingo’

래퍼 염따가 최근 벤틀리 사고 수리비를 벌기 위해 다시 티를 판매를 한다.

지난 3일 염따는 인스타그램에 굿즈를 판매한다고 밝혔다. 그는 “염따 티를 다시 판매한다”며 “더콰이엇 벤틀리를 고쳐아 한다”라고 말했다. 염따는 택배 작업이 힘들지만 티, 슬리퍼, 후드티를 판매한다고 얘기를 했다.

염따는 ‘벤틀리 에디션 후드티’를 판매한다고 말했다. 후드티엔 염따가 박은 더콰이엇 벤틀리 사진이 인쇄됐다. 그는 “이 후드티를 입으면 성공할 수 있지만 나처럼 벤틀리를 박을 수도 있다”고 말해 웃음을 전했다.

출처 ‘뉴스컬처’

염따는 수리비만 벌면 된다며 많이 사지 말라고 얘기 했다. 그는 “택배 내가 다 싸야 하니 배송은 2주 뒤”라고 말했다. 굿즈는 오는 6일까지 판매한다고 하니 구매할거면 서두르도록 하자.

염따는 지난달 21일 더콰이엇 3억짜리 벤틀리를 박았다고한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