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마지막 방송 앞둔 ‘타인은 지옥이다’ 소름 돋아 ’19금’으로

OCN 타인은 지옥이다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의 마지막 회가 ’19금’으로 방송되고있다.

4일 TV리포트에 따르면 오는 6일 방송될 OCN ‘타인은 지옥이다’ 마지막회는 19세 시청등급으로 방송될 예정이라고한다.

‘타인의 지옥이다’의 기존 시청등급은 15세다.

작품의 마지막 회 시청등급이 변경된 것은 다름이 아니라 완성도를 더욱 높이기 위해서다.

‘타인은 지옥이다’는 한 청년이 서울의 낯선 고시원 생활 속에서 타인이 만들어낸 지옥을 경험하는 것을 그려낸 미스터리 드라마다.

마지막 회에서는 섬뜩한 살인마 서문조(이동욱 분)와 윤종우(임시완 분)의 마지막 대립이 그려질 예정이라고한다.

OCN 타인은 지옥이다

마지막 대립인만큼 기획 의도를 완전히 살리고 완성도를 더욱더 높이기 위하여 시청 등급을 조정한 것이라고 전해진다.

15세 시청등급이었던 지난 회들도 충분히 무섭고, 소름 돋는다는 평이 많았기에 19세로 방송되는 마지막 회를 향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으며,

‘타인은 지옥이다’의 메인 빌런 서문조가 얼마나 잔혹한 모습을 선보일지도 관람 포인트 중 하나이기도하다.

더욱 소름 끼치는 모습으로 돌아올 ‘타인은 지옥이다’ 마지막 회는 6일 10시 30분 전파를 탄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