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X 마크 맞나요..?” 여친이 몸에 남긴 선명한 ‘이빨자국’ 공개한 남성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sfsd.jpg 입니다.

최근 베트남 매체 사오스타에는 손과 팔, 다리, 허리 등에 키스마크보다 더 진한 잇자국이 난 남성들의 사진이 공개되었다. 한 남성이 “여자친구가 자꾸 귀엽다며 온몸을 깨무는 데 잇자국이 날 정도로 세게 깨물어 너무 아프다”라며 고민을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g_20200926162705_0j9kxp49.jpg 입니다.
이하-Saostar

또 다른 누리꾼은 “여자친구가 키스마크를 잘못 배운 것 같다”며 고통스러움을 호소했으며 실제 공개된 사진에는 주로 손과 팔에 마치 키스마크처럼 심한 잇자국이 나 있다. 이어 핏자국과 멍이 심하게 든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g_20200926162735_gzn5i686.jpg 입니다.

남성들은 “다 애정표현인 건 알지만… 가금씩 너무 참기 힘들 때가 있다”라며 고민을 토로하였다. 이어 거부하면 여자친구가 마음이 변했다고 생각할까 봐 차마 말을 꺼내진 못했다”라고 심경을 털어놓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g_20200926162735_a6z1r3o4.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g_20200926162752_rlpyv60r.jpg 입니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여자친구의 애정이 너무 과한 것 같다”, “아무리 피가 날 정도로 깨무는 건 좀 심한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몇몇 솔로 누리꾼들은 “염장 지르는 거냐…”, “나도 저렇게 깨물어주는 여자친구 있었으면” 라며 부러움을 표현하기도 해 누리꾼들의 웃음을 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g_20200926162752_9zhnhg21.jpg 입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