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에서 코로나19 걸리면 ‘치료비’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이곳’에서 코로나19 걸리면 ‘치료비’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22일 서울시는 이날 5시부로 시내 569개 코인노래방에 대해 별도 명령 시까지 집합 금지 명령을 내렸다. 집합 금지는 감염병예방법상 시설 내 2명 이상 모이지 못하도록 제한하는 조처로, 정부가 내린 ‘영업자제’ 명령보다 강력하다. 이로써 서울시에서는 코로나19 확산 위험이 큰 클럽, 감성주점, 룸살롱, 코인노래방 등은 해제 명령이 떨어질 때까지 영업이 불가능하다고 한다.

이를 지키지 않고 몰래 영업을 하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지자체가 영업주에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으며 또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시민은 본인이 치료비를 부담해야 한다고 전해진다.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실내포차·일반음식점에 대해서도 집합금지 명령을 확대 검토한다고 밝힌 바가 있다. 박 시장은 “비말감염 또는 밀접접촉이 이뤄지는 유흥업소 전체에 대해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으나 헌팅포차와 같은 업소로 위험이 전이될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고 설명하였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