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들이 신던 냄새나는 ‘양말’ 돈 주고 사는 ‘아이디 닥터피쉬남’

여자들이 신던 냄새나는 ‘양말’ 돈 주고 사는 ‘아이디 닥터피쉬남’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b8g3291m8var1o34395.jpg 입니다.
SBS ‘궁금한 이야기 Y’

지난 22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 Y’ 신던 양말을 벗어달라는 교직원 박씨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일명 ‘양말남’이라 불리는 박씨는 한 대학교에서 “섬유연구를 위해 필요하다며 닳지 않는 양말을 개발 중이다”라며 여학생들을 대상으로 신던 양말을 건네받았으며 한 여학생은 실제로 교직원 박씨에게 양말이 필요하다는 요청을 받았고, 그는 “제가 양말을 벗는데 그 모습을 뚫어지게 쳐다보더라”라며 당시 소름 끼쳤던 경험을 털어놓았다. 조사 결과 양말과 관련한 연구는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던 와중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발에 다한증이 있고 발냄새 심한 여자분들 양말을 산다”라는 글이 발견되었고 ‘닥터피쉬’라는 아이디를 사용하던 그 역시 신던 양말을 수집하고 있었다고 한다. 실제로 그는 제작진 여성을 길 안쪽으로 데려가 “그 자리에서 직접 벗어달라”고 요청했고 3만원에 양말을 수거해가더니 급기야 그는 “냄새 심한 거 맞냐?”라는 질문을 던지는가 하면, 양말에 깊숙이 코를 들이대고 냄새를 맡아 충격을 자아내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e17h26t653hh8q0j33ij.jpg 입니다.
SBS ‘궁금한 이야기 Y’

제작진이 다가가 신던 양말을 사는 이유를 묻자 그는 “여자 발에서 나는 냄새가 좋은 거죠. 성욕이 다 발로 몰린 거다. 일종의 성취향이다”라고 설명하였다.그러면서 “은은하게 나는 게 좋은 게 아니라 되게 심한 냄새를 좋아해서 마음에 드는 분 만나면 계속 거래하는 거다”라고 덧붙여 말하였다. 이어 앞서 등장한 교직원 박씨를 알고 있다는 그는 “온라인에 냄새 관련 물품을 수집하는 사람이 수두룩하다”고 말해 시청자를 놀라게 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25hc8i3873f411l2th1.jpg 입니다.
SBS ‘궁금한 이야기 Y’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