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살’ 초등학생에게 ‘니킥’ 날리고 학생들 ‘개’라고 부르는 담임선생님

‘9살’ 초등학생에게 ‘니킥’ 날리고 학생들 ‘개’라고 부르는 담임선생님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v13h2qi8l582af2z369.jpg 입니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서 인천 연수구 소재 한 초등학교 교사로부터 자녀가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한 학부모의 글이 올라왔다.’9살 아동을 상습 학대한 담임교사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가해 교사의 엄벌을 촉구하였다. 또 해당 교사가 현재 교직에 재직 중인 사실을 함께 고발하면서 (해당 교사에 대한)교육당국의 적절한 조치를 요구하고 나섰다.

그는 “담임 교사로부터 지난해 4월부터 9월까지 한 학기 이상 당시 9살(만 8세) 아이들이 괴롭힘과 폭행을 당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하였다. 이어 “(쉬는 시간에 떠들었다는 이유로)30cm 자로 아이들의 입을 수차례 때리고, 교실 칠판 옆에 걸려 있는 1m 자로 아이를 책상에 눕혀 곤장을 때렸다”면서 “니킥으로 차거나 발로 가격하고, 일기장 내용을 친구들에게 공개하기도 했으며, 아이들에게 ‘저능아 같다, 장애인 같다’는 부적절한 언어를 수차례 사용하기도 했다”고도 설명하여 충격을 주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263652.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학부모는 “고소하지는 않았지만 2018년에도 여러명의 아이들이 개로 지칭돼 ‘개가 짖네’라고 말하면서 주변 아이들에게 다같이 ‘멍멍’이라고 외치게도 했다”면서 “가해 교사가 한 체벌은 폭력이고 잘못됐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하였다. 이어 “피해 아동들이 여럿임(당시 8명 인지)을 인지하고 피해 학부모들과 함께 학교 측에 문제제기를 했으나, 학교 측은 선생님을 즉각 업무에서 배제하지 않았다”면서 “현재 2020년 2월 인천 모 초교에서 담임교사로 재직 중인 것을 확인했다”고도 전하였다.

A교사는 9월23일부터 11월17일까지 연가를 내고 이후 복귀해 인천 모 초등학교 담임교사로 재직 중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시교육청은 검찰로부터 올 4월 A교사의 기소 사실을 통보받고 올 6월 A교사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061314.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