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국민이 보는 ‘방송’에서 아들 ‘몽정 파티’ 하며 노래 부르는 가족들

전 국민이 보는 ‘방송’에서 아들 ‘몽정 파티’ 하며 노래 부르는 가족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go5pz1u13208jp7vi2gk.jpg 입니다.
JTBC ‘가장 보통의 가족’

지난 16일 방송된 JTBC ‘가장 보통의 가족’에서는 강성진이 10대 나이가 돼 사춘기를 맞이한 아들을 위해 이벤트를 준비한 모습이 그려졌다. 강성진은 “사실 오늘 파티를 준비했다. 민우의 몽정파티”라며 “여성들은 초경파티가 있는데 남성들은 안 해주니까 이를 존중해 주기 위해 준비했다”고 가족회의를 주최하였다.

강성진은 둘째 딸 민영에게 “여자가 어른이 되면 생리를 하듯이 남자 몸에선 정액이 만들어진다. 정액이 나가는 걸 몽정이라고 한다”며 “민우 오빠가 벌써 몽정을 했다”고 말하였다. 할머니는 “민망해 혼났다. 아무리 세상이 많이 바뀌었다지만 굳이 나까지 알아야 되냐”고 말씀하시며 아들 민우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사실 좀 많이 당황했다. 몽정파티를 하자고 해서”라고 솔직히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92d2hitt3p8um0d6ooc.jpg 입니다.
JTBC ‘가장 보통의 가족’

이후 강성진 가족은 할머니까지 한데 모여 한우 파티를 열며 ‘몽정 축하합니다’ 노래를 부르는 등 민우의 몽정을 축하하였다. 강성진은 “몽정을 했다는 건 부끄러운 게 아니라 축하해 줘야 할 일이다. 이제는 네가 책임을 져야 할 나이가 됐다는 거다. 모든 일에 책임감을 가지고 살아갈 수 있는 훌륭한 어른이 되길 바란다”고 축하의 말을 건넸다.

민우는 “처음 생각했을 때는 조금 민망했지만 하고 나니까 재밌었다. 몽정파티를 한 건 제가 양평에서 최초가 아닐까”라고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m97f1c0rhftw9y41od5.jpg 입니다.
JTBC ‘가장 보통의 가족’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