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안 듣는다고’ 5살 딸’을 ‘캐리어 가방’에 가둬 죽인 엄마

말 안 듣는다고’ 5살 딸’을 ‘캐리어 가방’에 가둬 죽인 엄마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693613.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어린 딸은 여행용 가방에 가둬 숨지게 한 40대 여성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고 한다.지난 2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김창형 부장판사)는 아동학대범죄의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A(43)에게 징역 6년을 선고하였다. A씨에게는 8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7년의 관련 기관 취업제한도 함께 명령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435644.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A씨는 지난해 12월 서울 관악구 자택에서 자신에게 거짓말을 하고 말을 잘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5세 딸을 여행용 가방에 약 3시간 동안 가둬 딸은 결국 숨졌다고 한다. A씨는 이전에도 수차례 딸을 학대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A씨 범행은 병원으로 이송된 딸의 온몸에 멍이 들어 있던 것을 의심스럽게 생각한 응급실 의료진이 신고해 경찰에 발각되었다.

재판부는 A씨의 행위가 “부모로서 정상적인 훈육이나 체벌로 볼 수 없다”고 설명하였고 재판부는 “여행용 가방에 갇혀 고통으로 목숨을 잃게 된 피해자의 죽음은 무엇으로도 보상할 수 없고 훈육으로 가족을 잃게 된 큰딸의 성장 과정에도 문제가 생기지 않을까 심히 우려스럽다”고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200901.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