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자 수 늘리려 반려 ‘햄스터’ 강제로 ‘염색’영상 찍어 올린 유튜버

구독자 수 늘리려 반려 ‘햄스터’ 강제로 ‘염색’영상 찍어 올린 유튜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73h5yiduxa47hneaw57.jpg 입니다.
YouTube ‘ハム ハム 探検隊’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햄스터를 강제로 염색시키는 등 학대 영상을 올리던 유튜버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재조명되고 있다. 이 유튜버는 자신이 키우는 햄스터를 소재로 채널을 운영하면서 누리꾼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었다. 유튜버는 조회 수와 구독자 수를 올릴 욕심으로 햄스터를 강제로 염색시키는 영상을 올렸다가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햄스터를 염색시키겠다며 화장실로 데려가 햄스터를 세면대로 올려놓은 뒤 칫솔에 염색약을 묻혀 햄스터의 온몸을 새파랗게 물들였다. 영상 중간중간 햄스터가 괴로움에 몸부림을 치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 햄스터는 원래 건조 지대에 서식하는 동물인 만큼 가급적 물이 닿지 않도록 해야 하므로 비난이 더욱 거세지기도 하였다. 논란이 커지자 그는 곧 영상을 삭제하며 햄스터에게 해가 가지 않는 반려동물 전용 염색약을 사용했다고 변명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51gwi6og3uythi870a3.jpg 입니다.
YouTube ‘ハム ハム 探検隊’

그러나 이 유튜버가 반려 햄스터를 학대한 행위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았다.이전에는 햄스터를 체벌하겠다며 몸을 펴기조차 힘든 작은 병에 가둬놓기도 해 보는 이들을 경악게 한적도 있었다. 원본 영상들은 삭제됐지만 당시 영상의 캡처본이 퍼지며 최근까지도 SNS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SDFASDFASDF.jpg 입니다.
YouTube ‘ハム ハム 探検隊’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