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하다”라는 뜻은 무엇일까? 한 번에 알아들으면 ‘대구 토박이’다

“우리하다”라는 뜻은 무엇일까? 한 번에 알아들으면 ‘대구 토박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4FEA35527C4DDE13.jpg 입니다.

최근 대구 사람들만 알아듣는다는 문장이 공개돼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고 한다. 공개된 문장은 ‘허리가 우리하다’라는 글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우리하다’라는 표현에 물음표 백 개를 띄우며 머리를 굴려봤지만 도무지 답을 찾지 못하였다고 한다.누리꾼들은 “무리하다를 잘못 쓴 거 아니야?”, “우리는 우리인데 우리하다는 뭔 말이야”, “같이 모이다?”라는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지만 좀처럼 정답을 맞히지 못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o15e26bna08u266h032.jpg 입니다.

대구 토박이들에 따르면 ‘우리하다’라는 표현은 대구 사람들이 사용하는 사투리로 ‘지끈지끈하고 욱신욱신 거리며 찌르듯이 아픈 상황’에서 사용하는 표현이라고 한다.대구 지역을 제외한 지역에서는 사용하는 일이 거의 없어 대구 토박이들만 알아들을 수 있는 단어라고 말하였다.

따라서 ‘허리가 우리하다’라는 말은 허리가 욱신거리고 찌르듯이 아프다는 말로 해석이 가능하다. 만약 비 오는 어느 날 허리가 욱신거린다며 ‘허리가 우리하네’라는 말로 신상 표현법을 사용해보자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png 입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