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에서 술 먹고 폐지 줍는 ’70대’ 할머니 ‘무차별적’으로 폭행한 ’30대 남자’

이하 ytn 뉴스

최근 경기도 부천에서 30대 남성이 70대 노인을 무차별적으로 폭행한 사건이 벌어졌다고 전해진다.

지난 2일 YTN은 70대 할머니가 술 취한 30대 남성에게 묻지 마 폭행을 당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YTN에 따르면 지난 1일 경기도 부천시 심곡동의 한 아파트에서 홀로 살고 있던 할머니가 밤 10시쯤 폐지를 줍기 위해 1층으로 내려갔다.

그런데 갑자기 할머니에게 남성이 다가와 머리를 때렸고, 이에 할머니가 왜 때리냐며 묻자 폭행이 시작됐다고 알려졌다.

남성은 아파트 안쪽까지 도망간 할머니를 끝까지 쫓아가며 폭행을 멈추지 않았다고 한다.

할머니가 살려달라고 소리를 지르자 주민 A씨가 내려와 남성을 말렸고, 남성은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이번 사건으로 할머니는 코뼈와 눈 뼈가 부러지는 등 중상을 입어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해진다.

한편 조사 결과 남성은 술에 취한 상태였으며 조사 중인 현재까지도 할머니를 때린 기억이 없다는 말만 반복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남성을 상해 혐의로 입건했고 조사가 끝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알려졌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