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고’로 4살 아들 목 졸라 ‘살해’한 30대 아버지 구속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생활고 등을 이유로 4살 아들을 살해한 30대 아버지가 경찰에 붙잡혔다고 한다.

대전 유성경찰서는 2일 살인 혐의로 A(38)씨를 구속하였다.

A씨는 지난해 12월 31일 오후 4시 30분께 대전 유성구 자신의 집에서 아들 B군의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경제적 어려움을 비롯한 여러 가지 힘든 일 때문에 아들과 함께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 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밝혀졌다.

현장에서는 생활고 등을 토로하며 두 아들과 극단적인 선택을 할 것을 암시하는 메모도 발견되었다.

그는 아내와 떨어져 살며 B군과 형(6) 등 아들 둘을 혼자 키우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범행 당시 B군의 형도 함께 집에 있었다고 한다.

A씨는 B군의 목을 조르고서는 아내에게 전화를 걸어 범행 사실을 털어놨으며, 아내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A씨를 긴급 체포하였다.

당시 정신을 잃은 채 병원으로 옮겨진 B군은 하루 만인 지난 1일 결국 숨졌다고 한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면서 평소에도 아들을 학대했는지 등에 관해서도 확인하고 있다고 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