췌장암 투병 ‘유상철’ 감독 사임, 인천 ‘명예 감독’으로 남는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암 투병 속에서도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를 K리그1(1부리그) 잔류로 이끈 유상철(49) 감독이 결국 지휘봉을 내려놓았다.

인천 구단은 췌장암 투병 중인 유 감독이 사의를 밝혀와 이를 수리했다고 2일 전했다.

인천은 당초 새 시즌도 유 감독과 함께할 방침이었지만 그가 투병 생활로 팀에 피해를 주기를 원치 않는다며 지난 28일 사의를 표명해와 이를 받아들였다고 설명하였다.

인천은 대신 그를 ‘명예 감독’으로 선임키로 하였다. 또 올해 잔여 연봉도 지급할 예정이라고 한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인천 관계자는 “한국 축구의 레전드이자 팀을 위해 어려운 결정을 내린 유 감독에게 예우를 다하는 차원에서 명예 감독으로 선임했다”면서 “앞으로 유 감독의 치료를 물심양면으로 계속 살필 예정”이라고 말하였다.

유 감독은 지난해 5월 인천의 9번째 사령탑으로 부임하였다.

강등권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지던 지난해 10월 췌장암 4기 판정을 받았지만 유 감독은 그라운드를 지켰다고 알려졌다.

유 감독의 지휘 아래 똘똘 뭉친 인천은 최종 순위 10위(7승 13무 18패·승점34)로 1부 잔류에 성공하였다.

유 감독은 “짧은 시간이었지만 인천에서 정말 행복한 기억을 많이 얻었다. 반드시 완쾌해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인사드리겠다”고 구단을 통해 인천 팬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했다고 한다.

한편, 인천은 새 감독 선임 작업에 들어갔다고 알려졌다. 일단 7일부터 태국 방콕에서 진행되는 전지훈련은 임중용 수석코치 체제로 치를 예정이라고 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