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묵에 ‘소변’ 넣은 정신나간 미니스톱 ‘알바생’ 논란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편의점 미니스톱의 아르바이트생이 도를 넘은 장난으로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아르바이트생 A씨는 지난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편의점 어묵에 대해 알아보자’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여러분들이 먹었던 어묵은 진짜 어묵이 아니다”면서 “내가 진짜 어묵에 대해 알려주겠다”라고 적었다.

이와 함께 매장에서 촬영된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타구니를 긁은 손으로 물 온도를 체크하는 모습, 어묵 육수 위로 소변 색상의 액체가 담긴 계량 컵의 모습 등이 보였다.

그는 “10분 뒤에 화장실에 가서 우리 매장만의 비밀 육수를 넣는다. 물론 나는 우리 매장 것을 먹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해당 글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등을 통해 삽시간에 퍼니다. 논란이 일자 A씨는 “관심받고 싶어 쓴 글”이라며 사과문을 올렸는데요. “편의점에 죄송하다. 게시글이 모두 거짓이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조리 시 찍었던 사진을 올리겠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뎅(어묵)을 조리하는 물은 온도가 높아 손을 넣을 수 없고, 간장이 조금 남은 컵에 물을 부은 것이지 소변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A씨는 “본사에서 소송을 건다고 했다. 믿음을 주셨던 사장님에게 너무 죄송하다”며 “죗값은 받을 테니 사장님 가족분들은 피해가 없게 해달라. 죽을 거 같다”라고 호소했다.

이번 논란과 관련해 미니스톱 관계자는 “해당 점포점주가 CCTV를 통해 알바생의 어묵 제조 과정을 확인했다”라고 전했다. 그 결과 비위생적인 제조는 확인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해당 편의점에서 두 달가량 일해온 A씨는 현재 해고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