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각 장애 아동에게 ‘소리’ 사랑의 달팽이 선물한 ‘박명수’

SBS funE

개그맨 박명수가 또 한 명의 청각 장애 아동에게 소리를 선물했다.

2일 ‘OSEN’ 보도에 따르면 박명수는 매달 ‘사랑의 달팽이’를 통해 정기 후원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덕분에 올해도 한 명의 아이가 수술을 받았고, 지금까지 총 4명의 아이들이 소리를 들을 수 있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스포츠 투데이

사랑의 달팽이는 청각 장애인에게 인공달팽이관 수술 및 보청기를 지원하는 사회복지단체이다. 소리를 듣게 된 아이들의 사회적응지원과 대중의 인식개선교육을 수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박명수는 지난 2015년 9월부터 매달 단체에 기부의 뜻을 전하고 있다고 한다.

박명수는 과거 KBS2 ‘연예가중계’를 통해 “소리를 못 듣는 거 자체가 너무 불행한 거다. 내 아이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돕게 됐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어 “기부는 자동이체다. 금액은 중요하지 않다. 함께 하는 마음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번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 형은 참 사람이 진국이다”, “미담의 왕자 박명수!”, “감동이다 ㅜㅜ”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