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소녀상 안아준 일본 청년들 “잘못 솔직하게 인정한다”

이하 뉴스1

한국을 방문한 일본 대학생들이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를 상징하는 소녀상 앞에 국화 꽃다발을 놓고 소녀상을 따뜻하게 안았다고 한다.

세계평화청년학생연합(YSP) 소속 한·일본 대학생 100여명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 모여 기자회견을 열고 ‘한·일청년 서울 평화선언’을 발표하였다.

한국과 일본 학생들은 각각 ‘한국청년학생 서울평화선언문’과 ‘일본청년학생 서울평화선언문’을 낭독한 뒤 소녀상과 포옹하였다.

이들의 당초 계획은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 할머니들에게 직접 사죄를 한 뒤 포옹을 하는 것이었지만, 할머니들이 현장에 오지 못해 소녀상을 포옹하는 퍼포먼스로 대체하였다.

일본 학생들은 이날 선언문을 통해 “과거의 역사를 직시하고, 일본의 역사적 과오와 잘못을 솔직하게 인정한다”고 사죄하였다. 이어 “앞으로 두 번 다시 동북아에 이와 같은 비극이 반복되지 않게 평화로운 동북아 구축을 위한 활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고 한다.

고유미 YSP 부산지부장은 “지난해 7월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에 한국은 지소미아 종료 선언으로 맞대응하면서 양국 갈등은 심화했다”며 “한국은 반일, 일본은 혐한 정서가 팽배해짐에 따라 정치적 갈등이 민간까지 확산됐다”고 비판하였다.

이어 “양국 갈등을 해결하지 못하는 한일 정부를 대신해 한일 청년 대학생들이 앞장서 평화를 실천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기자회견 취지를 전했다.

태정수 ‘한일국적자들’ 소속 한국청년대표는 “일본 학생들과 함께 위안부 할머니들을 직접 만나 뵙고 왔는데 그때 할머니들께서 ‘너희는 잘못이 없다’는 따뜻한 위로 말씀을 해주셨다”며 “그 모습을 보고 한일 평화 가능성을 느꼈다”고 말하였다.

사쿠라이 모토카 YSP 일본청년대표는 “한국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국경을 초월한 사랑을 직접 보고 느끼며 자랐다”며 “한일 간 영원한 평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하였다.

앞서 YSP 소속 일본 청년대학생 회원 1200명은 이날 오전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일제 강제징용 피해 할아버지 11명을 비롯해 윤주경 윤봉길 월진회 이사를 만났다고 한다. 지난 12월31일에는 ‘나눔의 집’을 방문해 일본 대표단이 손수 작성한 ‘사랑의 편지’를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전달한 바 있다고 알려졌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