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카와 말다툼으로 버블티에 ‘청산가리’ 타 죽이려 했지만 다른 사람이 사망하…(더보기)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치정에 얽힌 상대방의 목숨을 노리고 배달된 독극물 버블티를 애먼 사람이 마셔 사망하는 사건이 베트남에서 일어났다고 한다.

지난 2일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해 12월 초 북부 타이빈성의 한 병원에서 발생한 간호사 사망 사건이 청산가리 독극물에 의한 타살이라는 수사 결과를 전날 발표하였다.

타이빈룽 병원에서 근무하던 간호사 응우옌 티 한(29)은 지난 12월 초 병원에서 숨진 채 발견되었다. 당시 사망 경위에 대해 의구심이 제기됐지만, 한의 가족은 뇌졸중으로 숨진 것이라며 부검을 거부하였다.

그러나 경찰은 수사를 계속했고, 결국 같은 달 27일 티 끼우 쩡(25)을 살인 혐의로 체포하였다.

경찰에 따르면 쩡은 남편 및 이 병원에서 일하는 자신의 조카와 치정 문제로 다툼이 있었고, 이 때문에 조카를 죽이기로 마음을 먹었다고 한다.

그는 지난해 12월 2일 버블티 6잔을 산 뒤 이 중 4잔에 온라인을 통해 사들인 청산가리를 부은 뒤 제삼자를 시켜 병원의 조카에게 보내도록 하였다.

의심을 사지 않기 위해 병원 환자들이 감사의 선물로 보낸 것이라고 속였다고 한다.

버블티가 베트남에서, 특히 젊은이들 사이에 인기 있다는 점을 이용한 것이다.

그러나 버블티가 배달됐을 때 마침 쩡의 조카는 병원에 없었고, 공교롭게도 이를 대신 받은 한이 냉장고에 보관하였다.

한은 다음 날 출근한 뒤 이 중 한 잔을 마셨다가 곧바로 숨졌다고 한다.

경찰은 쩡의 진술에 따라 12월 31일 매장된 한의 시신을 파낸 뒤 부검을 진행해 사망이 청산가리로 인한 것임을 확인하였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