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트윈스’ 소속 프로야구 선수, 시민 ‘폭행’ 혐의로 입건

연합뉴스

프로야구 LG 트윈스 소속 선수가 시민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의 조사를 받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2일 서울 용산경찰서는 프로야구 LG 트윈스 선수 A씨(26)를 폭행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2월29일 오전 1시40분쯤 서울 용산구 이촌동의 아파트 인근에서 피해자 B씨의 얼굴을 한차례 때린 혐의를 받는다고 한다. B씨는 얼굴이 부었지만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확인되었다.

인터넷 커뮤니티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임의동행했고 목격자 진술을 확보해 조사중이라고 한다.

A씨는 2013년 LG 트윈스에 입단한 투수이다.

LG트윈스 로고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