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에 ‘도와주세요’ 작은 외침 듣고 도둑 쫓아 검거한 ‘경찰’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중앙포토

퇴근길 경찰관이 다급한 비명을 듣고 달려가 보석 가게에서 1천만 상당의 금품을 훔쳐 달아나던 도둑을 붙잡았다고 알려졌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사연의 주인공은 광주지방경찰청 제1기동대 3제대 소속 양선호 순경이라고 한다.

양 순경은 지난달 30일 오후 8시께 근무를 마치고 광주 동구 자택으로 돌아가는 길에 ‘도와주세요, 도둑이에요’라는 외침을 들었다고 한다.

급하게 뛰어가는 남성을 발견한 양 순경은 그가 절도범임을 직감하고 추격에 나섰다고 알려졌다.

절도범을 따라잡은 양 순경은 남성이 꼼짝 못 하도록 제압한 상태에서 신고 전화를 걸어 경찰 지구대에 현행범으로 넘겨졌다.

인터넷 커뮤니티

열여섯살 중학생으로 확인된 이 남성은 금은방에서 손님인 척 이런저런 물건을 살펴보다가 40돈짜리 순금 목걸이를 들고 도망쳤다고 한다.

시가로 1천25만원에 이르는 금목걸이는 양 순경 덕분에 주인에게 돌아갔다고 한다.

양 순경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할 일을 했을 뿐’이라는 취지의 짧은 소감만 전하고 말을 아꼈다고 한다.

안전한 사회 만들기와 치안 만족도 향상에 기여한 공로로 양 순경은 경찰청장 표창을 받았다고 알려졌다.

최관호 광주지방경찰청장도 2일 기자간담회에서 “제복 입은 시민의 표본”이라며 양 순경의 활약을 높이 평가하였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