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장용 테이프, 끈 사라진 대형마트…하지만 종이박스는 제공(?)

부산일보

앞으로 이마트, 홈플러스와 같은 대형마트에서는 박스테이프와 노끈을 볼 수 없게 됐다.

지난해 8월 대형마트 4사는 환경부와 함께 자율협약을 맺었다. “매장 안에서 자율포장대와 종이박스를 없애자”는 것이다. 이 협약은 2020년 1월1일부터 시작됐고, 지난 1일부터 포장용 끈과 테이프가 사라졌다.

정부와 대형마트는 원래 종이박스까지 없앨 예정이었다. 하지만 “종이박스는 재활용을 할 수 있다”라는 지적을 듣자 “박스는 두되 포장도구는 없애자”는 방향으로 정책을 바꿨다.

인터넷 커뮤니티

이 덕분에 현재 마트에서는 박스는 있지만, 박스를 포장할 테이프나 묶을 노끈은 볼 수 없게 됐다. 하지만 소비자들의 반응은 반반이다. “포장도구를 없애기만 하고 후속 조치는 누구도 신경쓰지 않는다”는 말과,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장바구니를 들고 다녀야겠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참고로 배송 서비스도 달라졌다. 기존에는 제품이 훼손되지 않도록 튼튼한 박스에 제품을 담아 배송시하던 마트사들은 종량제 봉투 2~3개로 나누어 보내게 됐다. 마트 관계자들 또한 “제품 운송 과정이 더 번거로워졌다”며 불편함을 드러내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이 과정에서 제품이 파손될 가능성은 더 높아졌다. 하지만, 환경부에서는 파손된 제품을 어떻게 배송해야 할지 명확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지 않아 모두가 혼란스러운 상황이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