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털러 갔다 ‘강아지’ 때문에 실패한 도둑, 복수로 강아지에게 ‘독약’ 먹여

이하 facebook ‘achywijaya’

지금으로부터 2년 전인 지난 2017년 인도네시아 파푸아주 메라우케 지역에 사는 아키 위자야(Achy Wijaya)의 집이다.

정체불명의 도둑이 집안에 들어왔다. 처음에는 집에 아무도 없는 줄 알고 도둑들은 기분이 좋아 어깨가 하늘 위로 올라가는 줄 알았다.

그때 마침 집에 있던 강아지가 도둑들을 발견하고는 거세게 짖기 시작했다. 급기야 강아지는 도둑들에게 달려와 공격까지 했다.

생각지도 못한 강아지의 공격에 화들짝 놀란 도둑들은 그대로 도망가야만 했다. 결국 아무것도 훔쳐오지 못한 도둑들은 복수의 칼을 갈았다.
바로 강아지에게 말이다. 그리고 다음날 도둑들은 강아지들을 헤칠 생각으로 또 다시 아키 위자야 집으로 들어갔다.

이번에는 집안 보물이 아니라 강아지가 타겟이었다. 그렇게 집에 잠입한 도둑들은 강아지에게 독약을 먹였다. 그들의 명분은 복수였다.

아무것도 모르던 강아지는 독약을 먹었고 발작을 일으키더니 이내 입에서 거품을 문 채로 쓰러지고 말았다.

결국 도둑들이 먹인 독약은 온몸으로 퍼져 나갔고 그렇게 강아지는 고통스럽게 주인이 지켜보는 앞에서 눈을 감고 말았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