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바람 맞으며 자신 기다려야 되는 강아지를 위해 ‘패딩’까지 입혀준 주인

이하 Kristina Hollie

지난 19일(현지시간) 동물 전문 매체 도도(dodo)에 따르면 얼마 전 미국 매사추세츠 주(州)의 한 광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던 크리스티나 홀리 씨는 강아지와 함께 우체국에 볼일을 보러 나온 한 여성을 보게 되었다고 한다.

그런데 여성이 우체국 앞에서 매우 난감한 표정을 지으며 어쩔 줄을 몰라하였다. 알고 보니 반려동물은 우체국에 출입할 수가 없었기 때문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그 순간도 잠시, 여성은 우체국 바로 앞에 있는 나무에 녀석의 목줄을 묶은 다음 자신이 입고 있던 패딩점퍼를 벗어 녀석에게 덮었다.

그러고는 지퍼를 채워 안쪽으로 찬바람이 들어가지 않도록 옷을 몇 번이고 매만졌다. 추운 날씨에 행여 강아지가 감기라도 들까봐 걱정이 되었던 것.

길을 지나던 행인들은 패딩점퍼 속에서 머리만 내민 채 덩그러니 앉아 있는 강아지를 호기심 어린 눈빛으로 바라보았다.

그러나 강아지는 주위의 시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얌전히 앉아 주인이 돌아오기만을 기다렸다고 한다.

그런 녀석의 마음을 알기라도 한 걸까. 여성은 우체국에 들어선 지 채 몇 분도 지나지 않아 나왔고 이후 녀석을 데리고 그 자리를 떠났다고 알려졌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