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음원 ‘사재기’ 파헤친다

이하 유튜브 채널 ‘그것이 알고싶다 공식계정’

‘그알’이 음원 사재기에 대해 파헤친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1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오는 4일 방송 예정인 ‘조작된 세계’ 예고를 공개했다.

영상은 논란의 발단이 됐던 ‘블락비’ 박경의 SNS 내용으로 시작된다. 이어 ‘음원 사재기, 실체없는 소문인가 교묘한 조작인가’라는 문구로 의문을 제시하는데요. 그러자 “어떤 미친X 하나가 주둥이를 잘못 놀려서 이런 파장이 일어난 거다”라고 말하는 한 남성의 모습이 공개됐다.

음원 사재기 제안은 가수 타이거JK, 말보도 받았다고 한다.

타이거JK는 “저희가 받은 제안은 되게 충격적이었어요”라고 털어놨다. 말보 역시 “(사재기 업체에서) 1위를 만들어드리겠다’라고 (했다)..”며 실체를 알렸다. 뿐만 아니라 “회사 이름 까도 되나요?”라고 묻는 그룹의 인터뷰도 공개됐다.

이 외에 ‘2억 5천만 원’, ‘국민이 의심하지 않는 C도 엄청 한거다’ , ‘증거가 없으니까 잡지도 못하고’, “000에 공장을 만들었다”, “해외 나갈 이유가 없다” 등의 증언들이 쏟아졌다.

예고 말미에는 누군가 “‘그알’ 취재팀이 어떤 업체를 만났는지 (업체끼리는) 수시로 보고가 된다”라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가요계 파장을 불러일으켰던 음원 사재기의 실체가 어디까지 파헤쳐질지,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