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 학대’로 인해 상처 입은 친구 손 꽉 잡고 ‘위로(?) 해준’ 보호소 강아지

페이스북 Rescue Dogs Rock NYC

본인과 같은 처지에 놓인 친구의 상처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던 유기견은 망설임 없이 다가가 손을 꼭 잡아주었다고 한다.

주인에게 학대를 당하다 극적으로 구조된 강아지를 본 유기견의 행동이 보는 이들을 울컥하게 만들고 있었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굿타임스는 보호소에 새로 들어온 친구의 손을 꼭 잡고 따뜻한 위로를 전했던 유기견의 사연을 재조명했다.

미국 뉴욕에 살고 있는 강아지 새미(Sammie)는 투견장에서 복서로 이용되다 쓸모가 없어지자 주인에게 버려졌다.

발견 당시 새미는 몸 곳곳에 파란색 스프레이가 칠해져 있었고, 머리에 심각한 부상을 입었으며 두 다리는 부러진 상태였다고 전해진다.

페이스북 Rescue Dogs Rock NYC

다행히 구조대원에게 발견된 새미는 목숨은 건질 수 있었으나 학대 후유증으로 보호소에 입원해 시간을 보내야 했다.

홀로 쓸쓸히 침상에 누워 있는 새미에게 처음 위로를 건넨 건 다른 누구도 아닌 같은 보호소에 살고 있던 강아지 사이먼(Simon)이었다.

새미보다 좀 더 빨리 보호소로 들어온 사이먼 또한 주인의 무차별한 학대로 고통받다 버려진 유기견이었다고 한다.

자신이 겪은 아픔을 너무도 잘 알아서였을까. 사이먼은 같은 처지에 놓인 친구 새미가 안쓰러웠는지 곁으로 다가와 먼저 손을 내밀었다.

당시 현장에서 사이먼이 새미의 손을 꼭 잡아주는 광경을 목격한 보호소 직원들은 가슴에서 울컥하는 감성이 몰아쳐 눈시울을 붉히고 말았다.

서로의 아픔을 감싸 안아주는 두 강아지의 애틋한 교감을 담은 사진은 SNS에서 일파만파 퍼져나가며 많은 이들의 심금을 울렸다고.

사이먼의 따뜻한 손길에 희망을 되찾은 새미는 다행히 건강을 회복했고, 둘은 서로에게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가 되어 제2의 인생을 기다리고 있다고 알려졌다.

페이스북 Paws & Claws Animal Clinic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