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견’, 돈벌이로 사용됐다 쓸모 없어지자 ‘쓰레기통’에 버려진 강아지

이하 ‘DoggiesCare’

녀석은 인간의 돈벌이 수단에 불과했다. 투견으로서 쓸모 없어지자 녀석이 향한 곳은 다름아닌 쓰레기통이었다.

더이상 가치가 없다는 이유로 물건처럼 버려졌다가 극적으로 구조된 어느 한 강아지의 가슴 아픈 이야기가 재조명되면서 눈시울을 붉히게 한다.

온라인 미디어 ‘DoggiesCare’는 과거 미국 필라델피아의 한 거리에 있던 쓰레기통에 버려진 강아지 찰리(Charle)의 사연을 소개한 적이 있다.

투견이었던 찰리는 발견 당시 온몸에 오물투성이로 뒤덮혀 있어 파리가 졸졸 따라 붙어다녔다. 뿐만 아니라 머리에는 크게 다친 상처까지 있었다.

어쩌다가 이런 상처를 입었던 것일까. 녀석을 구조한 니키 루비노(Nikki Rubino)는 수의사로 일했던 경험을 살려 녀석이 매우 위중하다는 것을 알아차리고 인근 동물병원으로 향했다.

그녀의 세심한 배려 덕분에 강아지 찰리는 위기의 순간을 무사히 잘 넘길 수가 있었다. 머리에 난 상처는 투견 당시 다른 투견과 싸우다 생긴 것으로 추정됐다.

투견으로서 가치가 떨어지자 쓰레기통에 버려진 녀석을 치료한 수의사는 “아무 죄도 없는 동물들을 이렇게 취급해서는 안됩니다”라며 분노하기도 했다.

다행히도 찰리는 하루가 다르게 건강을 회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동물보호단체 RSPCA는 찰리 유기와 관련된 사건 경위를 조사하기도 했었다.

한때 인간의 돈벌이 수단으로 희생 당해야만 했던 강아지 찰리. 더이상 돈벌이 수단이 아닌 강아지로서 사랑받길 바란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