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이 좀비떼 맞서 한국 탈출하는 ‘2020년’ 가장 기대되는 영화 ‘부산행2’

영화 부산행

새해가 밝은 가운데, 2020년에 가장 기대되는 영화로 ‘부산행2’가 꼽히고 있었다.

최근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2020년을 맞아 개봉을 앞둔 영화 기대작들이 관심을 모았는데, 그중에서도 단연 ‘반도’가 화두에 올랐다.

영화 ‘반도’는 지난 2016년 개봉해 1,100만이 넘는 관객 수를 기록한 좀비 영화 ‘부산행’의 속편이라고 알려졌다.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이 또 한 번 메가폰을 잡았으며, 전작의 공유에 이어 이번에는 배우 강동원이 주연을 맡았다고 전해진다.

인터넷 커뮤니티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좀비라는 전대미문의 재난으로 폐허의 땅이 돼버린 한반도에서 탈출하기 위한 최후의 사투를 그린다.

믿고 보는 배우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니는 강동원의 좀비 영화라는 그 자체에 한 번 관심, 흥행작 ‘부산행’의 4년 만에 돌아온 속편이라는 사실에 두 번 기대가 모인다.

과연 관객들의 기대에 상응하는 명작이 또 한 번 탄생하게 될까 매우 궁금하다.

영화는 오는 2020년 여름 개봉 예정이라고 알려졌다.

서울경제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