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새해다짐 “나를 토닥여줄 여유가 생겼으면..”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가수 태연이 지난 2019년 한 해를 돌아보며 희망찬 새해 다짐을 전했다고 한다.

태연은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태연은 “안 좋았던 기억들을 되짚어보는 일은 너무나도 힘겹고 가혹하기에 최대한 좋았던 기억을 떠올려 보지만 왜 자꾸 흉이 남아서 짠하고 아픈 건지”라며 지난 2019년을 돌아보았다.

그는 “2020년에는 재생치료에 좀 더 신경 쓰고 나를 토닥여줄 수 있는 여유가 생겼으면 좋겠다. 나 스스로를 잘 알기에. 다들 많이 사랑하길. 사랑할 수 있을 때 뭐가 됐든. #잘 가라 2019년 #어서와 2020년”이라며 새해 다짐을 말했다.

지난 2019년 한 해 태연은 정규 2집 ‘Purpose’로 활발하게 활동하였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