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 본인과 팬클럽 이름으로 또 ‘1억’ 기부한 아이유

이하 아이유 인스타그램

가수 아이유가 또, 기부를 했다. 기부자는 본인과 팬클럽 이름을 합친 ‘아이유애나’. 그렇게 1억 원이 독거노인들에게 전달됐다.

아이유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건 며칠 전 우리 유애나들이 보여 준 예쁜 마음씨에 감동받아서”라는 글을 게재했습니다. 이어 “앞으로도 우리 좋은 건 같이 하자 유애나야! 하루 남짓 남은 2019년 우리 유애나가 가장 행복하길”이라고 덧붙였다. 그리고는 한 장의 사진도 공개했다. 바로 후원증명서였다.

그렇게 아이유는 ‘아이유애나’ 이름으로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독거노인들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 그동안 그는 끊임없는 선행으로 사회에 귀감이 되어 왔다. 최근에도 조손가정 어린이를 위해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1억 원을 쾌척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아이유의 선한 영향력은 팬들에게까지 퍼졌다. 유애나들 사이에서 기부, 봉사, 헌혈 등 선행 릴레이가 시작된 것다.

소식을 접한 아이유는 “(팬들이) 저에게 본받아 한 예쁜 일들을 보고 그 예쁜 모습에 제가 또 본받아 간다”라며 기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