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풍 성장해 아빠 ‘윤민수’와 키 똑같아진 ‘윤후’ 근황

이하 윤민수 인스타그램

‘바이브’ 윤민수가 아들 윤후와의 근황을 전했다.

윤민수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핑핑~#내가누구게?#우?#좌?”라는 글을 게재했는데요. 이와 함께 한 장의 사진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윤민수와 윤후의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은 핑크 컬러의 트레이닝복 차림을 하고 있었습니다. 똑같은 포즈를 취한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었다.

무엇보다 눈길을 끈 건 폭풍 성장한 윤후였다. 올해 14살인 윤후는 어느새 훌쩍 자라 아빠와 똑같은 키를 자랑했다.

이런 윤후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14살 맞음?”, “얼굴 여전히 귀여운데 키만 자랐네”, “깜놀 합성한 줄” 등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