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산타가 나타났다?” 크리스마스에 ‘은행’ 털고 시민들한테 ‘돈’ 뿌리며 “메리..(더보기)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크리스찬 투데이

최근 산타클로스처럼 흰 수염이 덥수룩한 할아버지 강도가 나타났다고 전해졌다.

크리스마스이브였던 지난해 12월 24일(현지 시간) 영국 BBC 등에 따르면, 전날인 23일 정오께 미국 콜로라도주 콜로라도스프링스 시내 한복판에 강도가 나타났다고 한다.

시내에 위치한 은행에 무기를 든 강도 한 명이 침입했는데, 나이가 지긋해 흰 수염이 무성한 백인 남성이었다.

강도의 진짜 황당한 행각은 이후 이어졌다. 돈을 쓸어 담은 남성은 이후 은행 밖으로 나가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돈다발을 뿌리며 “메리 크리스마스”라고 외쳤다고 한다.

로이터 연합뉴스

범행 장면을 목격한 시민은 현지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강도가 은행을 털고 밖으로 나와서 사방에 돈을 날렸다”며 “가방에서 돈을 꺼내 던지면서 ‘메리 크리스마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후 강도는 근처에 있던 스타벅스 매장으로 가 테라스 좌석에 앉아있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체포하자 강도는 순순히 붙잡혔다고 알려졌다.

체포된 강도의 신원은 데이비드 올리버라는 이름의 65세 남성. 크리스마스를 이틀 앞두고 발생한 해당 사건과 관련해 경찰은 올리버 외 다른 공범은 없다고 밝혔다.

한편 올리버가 돈을 뿌렸던 당시 땅에 떨어진 지폐를 주운 행인 대다수는 은행에 돈을 돌려줬으나, 아직 수천 달러는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sbs뉴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