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상 센터’에 실려온 다리 절단 환자…수술 못 받고 ‘이송된 후 숨져’ 논란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다리에 큰 상처를 입어 전북의 한 병원 권역외상센터로 실려 온 환자가 다른 병원으로 옮겨졌다가 숨져 논란이 되고 있다고 알려졌다.

지난 30일 해당 병원과 유족에 따르면 A(30)씨는 지난달 15일 오후 8시 13분께 서해안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를 당해 오른쪽 다리가 절단되고 왼쪽 다리가 심하게 골절돼 이 병원 권역외상센터로 이송되었다.

의료진은 환자 도착 후 수혈을 한 뒤 다각적인 응급조치를 하였다.

그러나 정상이었던 A씨 혈압이 떨어지고 과다 출혈로 심박수가 비정상적으로 빨라지는 등 상태가 급격히 악화됐다.

의료진은 수술이 어려운 상태라고 판단했고, 보호자들과의 협의 등을 거쳐 오후 11시 35분께 광주의 한 병원으로 이송하기로 하였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A씨는 이송 중에 뇌사 상태에 빠졌고 결국 숨졌다고 한다.

유족들은 A씨가 출혈은 심했지만, 의사소통에 문제가 없을 만큼 의식이 멀쩡했다며 ‘외상센터의 역할을 다하지 못한 것 아니냐’고 하소연했다.

권역외상센터는 교통사고와 추락사고 등에 의한 중증외상환자를 24시간 응급수술 및 치료하는 응급의료기관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병원 측은 “과다 출혈로 쇼크가 와 수술을 진행할 수 없는 상태였으며, 이송을 원하는 보호자의 의견 등을 종합해 이송을 결정했다”고 해명하였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