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죽을 것 같아서 ‘여장’하고 탈출하려다 잡혀버린 ‘IS 대원’…(더보기)

이하 Daily Mail

최근 탈출을 위해 브래지어까지 야무지게 챙겨입고 여장을 했던 IS 대원이 붙잡혔다고 전해졌다.

최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Daily Mail) 등 외신은 이라크 모술(Mosul) 지역에서 여장을 한 채 탈출을 시도했다가 덜미가 잡힌 IS 대원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강렬한 눈빛의 IS 대원이 보인다. 인상을 쓴 얼굴에는 짙고 무성한 눈썹과 수염이 빽빽하다.

오른쪽 사진에는 동일한 IS 대원이 하얗게 분을 바르고 발그레한 블러셔까지 섬세한 화장을 한 모습이었다.

눈썹도 야무지게 그리고, 보랏빛 아이섀도도 잊지 않았다. 꼼꼼하게 덧바른 빨간 입술에 날렵하게 꼬리를 뺀 아이라인이 압권이다. 심지어는 애교점까지 찍었다.

그러나 마지막 자존심이었을까. 무성한 수염을 깎지 않고 그대로 두는 바람에 정체를 들키고 말았다고 한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사진은 이라크 군 당국이 공개했다.

앞서 이라크군과 국제 연합군은 이곳에 남아 있던 IS 대원들을 소탕하는 작전을 펼쳤다고 알려졌다.

죽기 싫었던 IS 대원들은 화장을 하고 치마를 입은 채 민간인 여성으로 위장하며 탈출을 시도했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은 이 과정에서 촬영된 것.

이라크군 관계자는 “일부 IS 대원은 겁에 질려 동료들을 버리고 탈출을 시도하다가 붙잡혔다”면서 “화장뿐만 아니라 브래지어까지 챙겨 입은 IS 대원들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붙잡힌 IS 대원들은 이라크 군부대에서 특별 감시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