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도 엄청 지원하는 ‘환경미화원’, 경쟁률 ’23:1’까지 올라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올해 신입 환경미화원 채용을 진행한 인천 지역 다른 지자체에도 20∼30대 지원자가 몰렸다고 한다.

서구는 지난 9월 환경미화원 5명을 모집하는 공고에 114명이 지원해 23대1의 경쟁률을 보여졌다. 이 중 20∼30대 지원자가 56명(49.1%)에 달하였다.

2명 모집에 39명이 지원한 연수구 환경미화원 채용 때는 20∼30대 지원자가 25명(64.1%)이었다고 나타났다.

지원자를 청년층, 장년층, 취약계층으로 나눠 모집하는 미추홀구는 40세 이하 청년층 지원자만 50명이다.

지자체들은 최근 수년간 계속된 청년 취업난 속에 환경미화원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바뀌면서 젊은 층을 중심으로 구직자가 몰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였다.

남동구 관계자는 “취업난 속에서 초봉 5천만원에 이르는 안정적인 직업이라는 점이 20∼30대 지원자에겐 큰 매력으로 작용하는 것 같다”고 설명하였다.

이어 “채용 과정에서 체력평가의 비중이 크기 때문에 젊은 지원자들이 스스로 유리하다고 생각하는 경향도 있다”며 “일반 회사에 다니다가 환경미화원으로 이직을 하려는 경우도 있을 정도”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