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실종됐다고 가까스로 구조된 완소 ‘곰인형’ 발 구르며 간호하는 ‘멍멍이들’

이하 트위터 oohhhkayyy

든든한 친구 같고 항상 같이 다녀야 안심이 되는 존재. 인형도 누군가에게 이런 의미가 될 때가 있다고 한다.

럭키라는 댕댕이 녀석에게도 무척이나 아끼는 곰인형이 있었다. 6년 동안 곁에 두고서 새끼처럼 돌보던 인형이었다고 전해졌다.

그런데 청천벽력같은 일이 벌어졌다.

간밤에 곰인형을 물고 산책하러 나갔던 녀석이 곰인형을 잃어버린 것이다. 다음 날 아침, 럭키의 아빠 윌리스는 슬픔에 잠긴 럭키를 위해 곰인형 수색에 나섰다.

다행히 집 근처에서 인형을 발견했지만, 현장은 처참했다.

밤사이 내린 눈에 젖은 인형은 힘없이 늘어져 있었고 솜마저 튀어나와 있었다고 한다.

그는 인형을 가져와 깨끗이 씻은 후 찢어진 부분을 바느질로 꿰맸다.

이후, 딸에게 문자를 보내 이 상황을 유쾌하게 전했다.

그는 처음 인형을 발견 당시 사진을 보내며 “아마 사망했을지도 모르겠다”라고 적었다고 한다.

또 인형을 세탁한 후 “인형의 맥박을 찾았다. 심폐소생술을 하는 중이야. 내가 곰인형을 살렸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아빠의 귀여운 메시지에 딸은 웃음을 참지 못했다.

윌리스는 인형을 침대에 눕히고 링거를 맞는 모습을 연출하는 것으로 실종 사건의 대미를 장식했다.

의식을 회복 중인 곰인형 옆에는 어느새 럭키가 동생까지 데리고 와서 발을 동동 구르며 침대 옆을 지켰다고 알려졌다.

이렇게 실종 사건은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됐다고 전해진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