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서 차고지 ‘점검 중’ 추락한 셔터에 깔려 ‘사망’한 소방관

kbs뉴스

최근 부산의 한 소방서 119안전센터에서 현직 소방관이 차고 셔터문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전해진다.

지난해 12월 30일 부산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6시40분쯤 부산 사하구의 한 119안전센터에서 소방차 차고 철제 셔터문(500kg)이 갑자기 내려와 아래에 있던 소방관 A씨(46)를 덮쳤다고 한다.

A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숨졌다고 알려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안전신문

A씨는 쓰레기를 버리러 나가려고 셔터문을 올리려다 ‘덜컥’거리는 작동 불량 소음이 발생하자 이를 점검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난 셔터문은 2009년 설치됐다.

경찰은 셔터문 설치업자 등을 상대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한다.

소방 관계자는 “소방서별로 119안전센터의 차고 셔터문에 대한 점검을 벌이고 있다”며 “다시는 사고가 없도록 문제를 확인하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시민일보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