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하선, 발달장애 앓고 있던 동생 추모 “장애인의 대한 시선이 나아지길..”

비즈엔터

배우 박하선이 세상을 떠난 동생을 추모하였다.

박하선은 지난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같은 뱃속에서 태어나 니가 선택한 것도 아닌데 한 번씩 너를 부끄러워했던 내가 부끄럽다”며 심경을 드러냈다고 한다.

이어 “사실 돈만 벌었지 말 한마디 따뜻하게 못해줬고 다음 세상이 있다면 누나보다 잘 살고 스웨덴처럼 장애인에 대한 복지가 잘 되어있는 나라에서 태어나도 좋겠다”라며 “미안해. 너를 기억하고 아파해 주는 친구들과 어른들이 있어서 고마웠고 다행이었어. 사실 너는 특별했고, 천사 같은 아이였으니 일찍 데려가신 거겠지”라고 아픈 마음을 털어놓았다.

이어 “오늘 너를 다시 떠나보내며, 장애인에 대한 시선이 조금 더 나아지는 사회가 되길 간절히 바라본다. 잘가. 내 동생”이라고 작별인사를 했다.

박하선의 남동생은 박하선과 두 살 터울로 발달장애를 가졌고, 지난달 12일 급성심근경색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알려졌다.

박하선 인스타그램

다음은 박하선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같은 뱃 속에서 태어나 니가 선택한 것도 아닌데 한번씩 너를 부끄러워했던 내가 부끄럽다. 사실 돈만 벌었지 말 한마디 따듯하게 못해줬고 다음 세상이 있다면 누나보다 잘 살고 스웨덴처럼 장애인에 대한 복지가 잘 되어있는 나라에서 태어나도 좋겠다.

미안해. 너를 기억하고 아파해 주는 친구들과 어른들이 있어서 고마웠고 다행이었어. 사실 너는 특별했고, 천사같은 아이였으니 일찍 데려가신 거겠지오늘 너를 다시 떠나보내며, 장애인에 대한 시선이 조금 더 나아지는 사회가 되길 간절히 바라본다. 잘가. 내 동생

박하선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