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에서 미친 듯이 놀고 나와서 ‘4,500원’으로 먹을 수 있는 ‘잠실 삼겹..(더보기)

인스타그램 02_juwon

세상 노릇노릇하게 구워진 고기는 보기만 해도 행복을 주곤 한다.

그중에서도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고기는 아마 ‘삼겹살’일 것이다.

사람들로 북적이는 송파구 잠실새내역 인근에 파격적인 가격을 자랑하는 삼겹살 식당이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그 주인공은 ‘돼고파’라는 곳이다. 메인 메뉴인 ‘돼고파 생고기’는 1인분에 4,500원이라는 값싼 가격을 자랑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인터넷 커뮤니티

‘돼고파’의 남다른 점은 사장님이 고기를 직접 다 구워준다는 장점이 있다.

고기를 구우라며 집게를 떠밀 필요도 없고 고기를 태울 걱정도 할 필요가 없다.

돼지고기를 비롯해 양파부터 파무침까지 꼼꼼하게 신경 써준다고 알려졌다.

한편 ‘돼고파’라는 가게의 이름은 ‘돼지 고기 파절이’의 줄임말이다.

매콤 달달한 파절이가 고기의 맛을 꽉 잡아주어 환상의 콜라보를 이룬다.

노릇하게 구워져 윤기를 자랑하는 삼겹살과 목을 톡 쏘는 맥주를 함께 마시면, 오늘 하루 쌓인 걱정들이 싹 씻겨져 나갈 것이 분명하다.

인스타그램 jung_hwa0822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