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핸드폰 하다가 수면시간이 ‘7시간 이하’가 되면 ‘뱃살’ 확 찐다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인생의 3분의 1을 차지한다고도 볼 수 있을만큼 중요한 ‘수면’은 우리 신체에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 중 하나이다.

수면부족상태가 되면 피부재생이나 성장에 영향을 줄 뿐더러 ‘복부’에 살을 찌게 만들어 복부비만을 유발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었다.

한국식품연구원의 연구에 따르면 잠을 잘 때 ‘렙틴’이라는 식욕억제호르몬이 생성되는데 수면시간이 부족하면 이 ‘렙틴’의 분비가 감소하게 된다.

또한 식욕증가 호르몬 ‘그렐린’의 분비가 증가해 평소보다 많은 양의 음식을 섭취하게 되어 복부비만을 유발하는 것이다.

다만 수면시간이 9시간을 넘게 되면 심뇌혈관질환의 발병 위험이 최대 3배까지 증가하기 때문에 적절한 수면시간을 지키는 것이 좋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