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몰래 아픈 아이들 후원해왔던 유승호, 훈훈한 소식들 알려져

스포티비 뉴스

배우 유승호가 그동안 남몰래 아픈 아이들을 후원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5일 유승호 팬카페에는 그와 관련된 미담이 전해졌다. 자신을 한 아이의 아빠라고 소개한 A씨는 “이제야 감사의 인사를 드릴 수 있어서 너무 다행이다”라며 운을 뗐는데요. 이어 “고작 인사만 했을 뿐인데 가슴 먹먹하고 눈물이 고인다”라고 덧붙여 궁금증을 자아냈다.

사연에 따르면 A씨의 아들은 생후 60일경 알 수 없는 간질환으로 인해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하게 됐다. A씨는 아들의 병원비를 마련하기 위해 지방으로 출장을 다니기 일쑤였다. 아내는 병원에 남아 힘겨운 싸움을 하는 아들 곁을 지켰다.

그렇게 한 달 이상을 어린이 병원에 입원해 있었다. 모든 검사가 끝이 났고, 아들을 결국 병명을 알지 못한 채 퇴원을 하게 됐다.

특히 A씨는 병원비 정산을 하는 과정에서 “소득수준에 맞춰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 같다”는 말을 듣게 되는데요. 당시 A씨 가족에게 도움을 준 이는 바로 유승호였다.

브레이크뉴스

A씨는 “TV로만 보던 연예인이 왜 우릴 어떻게 알고 도움을 주는지.. 금액의 많고 적음을 떠나서 도움을 주신다는 것에 많은 고마움을 느꼈다”라고 전했다.

그의 아들은 여전히 정확한 병명도 모른 채 간질환을 앓고 있지만, 유승호의 도움 덕분에 최근 돌도 지나고 걸어도 다닌다고 알려졌다.

마지막으로 A씨는 “이런 인성을 가지고 계신 유승호님을 항상 응원하겠다. 건강하시고 출연하시는 모든 작품이 잘 되길 기도하겠다”라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유승호에게 도움을 받은 이는 또 있었다. A씨의 글에 “내 동생 세브란스에 입원했을 때 옆 침대에 있던 아기도 유승호 덕분에 병원비 부담 줄었다고 그랬었음”이라는 댓글이 달린 것이다.

이렇듯 유승호는 지난 몇 년간 꾸준히 기부를 해왔다. 본인의 뜻에 따라 알려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