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 잠든 사이에 ‘초코칩 쿠키(?)’ 발바닥에 몰래 숨겼다가 들통난 ‘솜사탕’

이하 인스타그램 fokolona

최근 보호자 몰래 발바닥에 ‘초코칩 쿠키'(?)를 숨긴 강아지가 현장에서 적발됐다고 알려져 많은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2월 ‘꼬똥 드 툴레아’ 견종을 분양하는 인스타그램 ‘fokolona’ 계정에 올라온 한 강아지의 사진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해당 사진에는 강아지 돌섬이의 모습이 여러 장 담겨 있었다.

특히 가장 맨 앞에 자리한 사진 속 돌섬이는 꼼짝달싹 못 하게 발바닥을 붙잡힌 모습을 하고 있었다.

자세도 귀여웠지만 그보다 눈길을 끈 건 유독 새까만 돌섬이의 발바닥 젤리였다고 한다.

너무 진한 탓에 초코칩 쿠키나 흑당 펄로 보일 정도의 돌섬이의 발바닥 젤리는 그의 자세와 맞물려 흡사 쿠키를 들고 도망치다 붙잡힌 도둑(?)을 연상케 하기도 했다.

보는 순간 만져보고 싶은 욕구를 폭발시키는 발바닥 젤리에 누리꾼들 역시 “하.. 한 번만..”, “어떻게 색이 저렇게 진할 수 있지”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돌섬이는 희귀종에 속하는 꼬똥 드 툴레아로 과거 말티즈, 비숑, 볼로네즈 등과 교배를 통해 만들어진 견종이라고 알려졌다.

특히 명량하고 침착한 성격을 자랑하는 꼬똥 드 툴레아는 공격성도 적어 미국에서는 치료견으로 유명하다고 전해진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