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 앓던 초등생, 아파트 ’11층’서 추락해 숨져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발달장애 등을 앓고 있던 초등학생이 아파트 11층에서 떨어져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한다.

지난 30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28분께 인천시 서구 마전동 한 15층짜리 아파트 11층에서 초등학교 2학년생 A(9)군이 1층 화단으로 추락하였다.

이 사고로 A군이 머리 등을 크게 다쳐 심폐소생술(CPR) 조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고 한다.

A군은 어머니가 빨래를 하는 사이 안방 발코니를 통해 화단으로 추락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A군은 발달장애와 자폐증 등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A군의 어머니는 경찰에서 “빨래를 하고 난 뒤 아이가 보이지 않아 찾아봤더니 아래 화단에 떨어져 있었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군의 시신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하였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