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 시즌 맞아 인기 폭발해 ‘카트+서든’ 점유율 제쳐버린 명작 ‘메이플스토리’

만화 코믹메이플스토리

요즘 방학 시즌을 맞아 넥슨의 캐주얼 온라인게임 ‘메이플스토리’가 무서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고 전해진다.

최근 연이은 대규모 업데이트와 이벤트를 통해 유저를 단숨에 끌어모은 메이플스토리는 피시방 점유율에서 카트라이더, 서든어택 등을 제치고 5위로 급상승했다.

지난 25일 게임통계전문 사이트 게임트릭스에서 발표한 12월 3주 차 PC방 점유율 순위에 따르면 메이플스토리는 5위를 차지했다.

메이플스토리는 지난주까지 한 달간 6위를 이어오다 이번 주 소폭 상승해 5위였던 서든어택을 6위로 밀어냈다고.

순위는 한 계단 상승했지만 점유율은 두 배 이상 올랐다. 2%대에 불과하던 메이플스토리의 점유율은 이번 주 5.14%를 기록했다.

메이플 스토리 홈페이지

이같은 점유율 상승의 요인으로는 ‘방학 시즌’ 시작이 첫째로 꼽히고 있다.

피파온라인 4, 메이플스토리 등 넥슨의 다수 온라인게임은 여전히 10대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기에 방학을 맞아 복귀한 10대 유저들이 늘은 것으로 풀이된다.

캐릭터를 빠르게 성장시킬 수 있는 ‘테라 버닝’ 이벤트도 한몫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앞서 지난 19일 메이플스토리는 겨울 대규모 업데이트 ‘라이즈’ 1차 콘텐츠 업데이트를 단행했다.

다양한 신규 콘텐츠가 추가됐고, 1레벨을 올리면 2레벨을 더 올려주는 ‘1+2 테라 버닝’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이에 방학을 맞아 본격적으로 캐릭터를 성장시키기 원하는 유저들의 접속률이 대폭 올라간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메이플스토리와 별개로 리그오브레전드는 73주 연속 1위를 기록했고 피파온라인4가 9.39% 점유율로 2위, 배틀그라운드(점유율 8.3%) 3위, 오버워치가 (점유율 7.15%) 4위를 차지했다고 알려졌다.

메이플 스토리 홈페이지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